식객 판도라의 맛집탐방_3 @HMS Bounty in KTOWN (Gastroventure in LA KTOWN-5)

식객 판도라의 맛집탐방_3 @HMS Bounty in KTOWN
수정  |  삭제    
06/19/2020 04:32
조회  266   |  추천   7   |  스크랩   0
IP 99.xx.xx.104
요즘 어쩌다 보니 밤낮이 바뀌는 경우가 많다.
때론 새벽 1시에 커피를 마시기도 하는데… 희안한게 예전 같으면 오후에 커피 한잔 마시면 밤에 취침이 몹시 힘들었는데, 언제부터 인가는 저녁은 물론 새벽에 마셔도 한두시간 지나면 잠이 온다. 그것도 3-4 시간은 깊이 잔다. 이 무슨 조화요 몸의 변화인지는 모르나… 아무튼 자꾸 변한다. 몸과 마음이. 따라서 제행무상이라…

어제 블방 미드라 왕초님이 보내주신 알라스카 광어 사진인데… 참 먹을만 하지요?
왕초님에 따르면 이런 광어 낚시의 최적지로 알라스카 ‘키나이’란 곳이 있는데, 그곳 리조트 오너가 한국분으로 왕초님과 아주 친하다고 하셨다. 이런저런 이유로 왕초님께 잘 보여야 되겠다. 내년 여름 우리 블방 초릿대님을 모시고 그곳에 가서 저만한 놈을 잡으려면… ㅎㅎㅎ

원래 올 여름 계획이 한국과 캐나다에서 온 My Old n Good Friends 7명이 한달간 미대륙횡단을 하기로 했었다. 약 일년전에 세운 계획으로 나를 포함한 3명은 Harley Davidson 오토바이를 타고, 4명은 RV 한대를 렌트해서 LA 출발 알라스카 포함 미대륙을 한바퀴 돌기로 했었다. 바로 아래 Easy Rider 동영상 처럼… 그런데… 그런데… ㅜㅜ

https://youtu.be/egMWlD3fLJ8

  

어쩔수 없이 이 계획은 내년으로 미뤄졌고… 어쩌면 이번 9월 일본/한국방문도 연기해야될지 모르겠다. 해외입국자는 무조건 2주간 자가 격리를 시킨다고 하니, 그 2주 사이 제주도 여행도 불가하고… 이 상황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모르고. 좌우지간 여러가지로 답답한 요즘이다.


이 답답한 와중에도 온갖 너저분한 욕설의 블방 쌈박질은 여전하고… 일부 열혈우국지사 할머니들까지 가세하여, 이 블방은 참 여러가지로 요지경 임은 틀림없다. 과연 정치공학이 무엇인진 잘 몰라도 대단들 하시다.

아무튼 ‘운해 최재경’님 도 ‘마음의 창’과 함께 이 중불사로 귀환하시면 정말 블방의 뉴 르네쌍스가 머지 않을 것 같은데… (*참… 우리 맘창이 버얼써 우리 중불사에 조용히 입주해 계신다는 것을 아시는 분들은 아시지요?… ㅎㅎㅎ)

*운해 최재경님은 원래 유명한 왕표 한미쌀의 창업주이시다. 그리고 요즘도 건강식품/주방용기 업체로 잘 알려진 TriBest 사의 CEO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신다. > https://www.tribestlife.com/product-category/juicing

블방 초창기인 2009년 봄에 나랑 함께 ‘장수마을’ 블로그를 오픈해서 수천불에 달하는 고급 건강관련 제품들을 Give Away 형식으로 중불사 멤버들에게 나눠줬을 뿐만 아니라, 무려 70세에 신춘문예를 통해 정식으로 문단에 등장하신 부친 최병우님의 시집 “열자에 아홉자의 단칸방”을 원하는 블방 멤버 모두에게 자비로 보내주셨다. 물론 나도 한권 받아 찜질방에 들고가서 몇번을 읽어 보았다.

난 이런 멋진 분들이 어서 빨리 이곳 중불사로 돌아오시길 간절히 바란다. 우리 미드라 왕초님이 돌아오셨듯이. 그리고 맘창이 돌아왔듯…
사람이 나이가 들면 입은 닫고 지갑은 열라했는데… (중불사 초기의 창건 주역들과는 달리 ㅜㅜ)
작금의 이 중불사 격전지 할배와 할마시들은 정반대로 행하니, 언제쯤이면 그들이 철이 들까요?
그들이 아무리 목에 핏대 세워도 이 세상이 단 1mm 라도 바뀔리는 만무한데도…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시여 어서 저들을 모세 할아버지 계시는 천국으로 하루라도 빨리 거두어 주시옵소서. 그리하야 저들이 오매불망 꿈꾸던 그곳에 가서라도 과연 진실이 무엇인지 깨닫게 하여 주시옵소서.
아멘 ~~ ㅋㅋ
이렇게 기도하자마자 바로 응답이 왔다. 아래와 같이…

제 기도빨이 여전히 잘 먹혀 들어간다는 사실이 객관적으로 입증되었지요? 아~~멘 따블! ㅎㅎㅎ
따라서 이제부터 다시 보따리 챙겨 제 WordPress 보금자리로 되돌아가야 겠지요? >


우리 세명이 공동사업으로 추진중인 ‘HolySpirit’ Project를 위한 첫 이사회 모임을 타운 한복판에 위치한 HMS Bounty에서 열었다. 점심 식사를 겸한 미팅이 끝나자마자 바로 인근의 Healthy Land 사무실에서 황박사님과의 미팅으로 이어졌고 많은 토픽을 함께 검토하고 헤어졌다.

이 식당은 착한 가격의 질 좋은 음식과 술과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타운 한복판에 위치한 LA 사적지의 하나로 평가 받을 만큼 훌륭한 건물과 실내장식을 자랑하고, 윌셔가의 이름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 그리고 영화 ‘바운티호의 반란’의 중요성을 새삼 느낄수 있는 그림과 목각 조형물로 가득하다.

그저께 우리가 갔을때 안쪽 내부 손님이라곤 우리 세명 밖에 없는 ‘대통령’ 식사와 서비스를 제공 받았다. 그 식당 New Owner 인 마리오 부부의 사연도 전설처럼 아름다운 노사관계의 백미로 남아있다. 위치는 Wilshire + Kenmore 근처로 파킹은 Alexandria 길 중간 입구로 발레 파킹 티켓을 가져가면 Validation 도장으로 무료파킹이 된다. HMS Bounty 역사와 식당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웹사이트를 참조하시면 된다.

잠시후면 여명이 밝을 것이다.
아침 운동과 명상의 시간이 다가왔다.

모두들 즐거운 불금의 주말을 맞이하시길 바란다.

https://youtu.be/zpzdgmqIHOQ

HMS Bounty, KTOWN, IPA Beer, Wine, Foods

My Part of Pandemic n Gastroventure in LA-3 @Yamashiro Hollywood n Sushi Gen DTLA

Yamashiro Voted as One of the Best Restaurants with a View in Los Angeles by Eater

Yamashiro was recently featured in Eater Los Angeles

This grand Japanese sanctuary sits right above Hollywood with superb views and mostly Asian fare using seasonal ingredients. The wide menu has plenty of things like sushi rolls, burger, and wagyu steak that appeals to a wide clientele, but really the best part of soaking in the hilltop view and the historic building.

Wonho Frank Lee

They’re Open for Pickup and Delivery!

In light of the current situation, 
we at Yamashiro are offering a limited and more accessible menu 
to our neighbors and community available for pick-up or delivery 
though DoorDash from 4pm-9pm daily.
Or call for curbside pick-up: (323) 466-5125

Sushi Gen

DSC_4665_EDIT.jpg
Sushi Gen is located within the Honda Plaza in Little Tokyo, 
Downtown Los Angeles.

422 East 2nd Street
Los Angeles, CA 90012

(213) 617-0552

I’ll be back after a coffee break to tell my story…

Sunrise, Sunset and BJ’s Gastroventure in LA-1 @Griffith Park Observatory

To be completed after a coffee break 🙂

 

 

BJ’s Gastroventure in LA Part_1

To be continued…

[Chae Geun-hwa] 5. He always listens to disgusting words

귀로는 항상 귀에 거슬리는 말을 듣고,
마음속에는 항상 마음에 거슬리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곧 덕을 발전시키고 행실을 갈고 닦는 숫돌과 같다.
만약 말마다 귀를 기쁘게 해 주고,
일마다 마음을 즐겁게 해 준다면
그것은 곧 인생을
무서운 독극물 속에 파묻는 것과 같다.

耳中常聞逆耳之言, 心中常有拂心之事, 
재是進德修行的砥石. 若言言悅耳 事事快心,便把此生, 埋在짐毒中矣.

If you always hear something that is bothering you in your ear,
It will soon become a grinding wheel to develop virtue and to clean up its conduct.
If every word pleases the ear and every day the heart pleases,
It will soon take your life and bury you in the poison.

 

 

List of Fine K-Restaurants in LA K-Town (English)

To be updated with addresses, phone #’s & their websites later on –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rom the previous Korean posting
Posts

LA KTown Best K-Restaurants List (LA 한타 맛집 총정리)

A brief introduction to the best K-Restaurants in Los Angeles KTOWN Area > To be updated and translated later on –
틈나는 대로 영문 업소명및 주소, 연락처, 웹사이트 등으로 보완/업데이트 하겠습니다.
– BlueJay

List of K-Restaurants in LA K-Town
04/17/2014 14:04 Comments (33) | Recommended (151)
Updated September 24, 2017
1. The Kalbi(ribs) > @SuWon Kalbi(ribs) (9th and Vermont)
2. Put the cilantro into the oyster soup and kill it. 6 Rivers Canmore Vietnamese Noodles
3. Bean Sprout Pork Belly Honey Pork (8th and Hobart)
4. Genghis Khan Seoul Hall (Olympic Alvarado)
5. Gopchang is a lady of Goho Dong Gopchang (6th and Hobart)
6. Shabu Shabu Lunch is Khan Shabu Shabu (between Western Road 1st Street and Beverly)
7. Pork Ribs with Baekhwajeong (near Olympic and Cranshire), Ham Jibak (6th and Katarina)
8. Giblet hotpot Hacienda Ongane
9. Eel and grilled shellfish is Jebudo (next to western road of maplewood oriental mission church)
10. Steamed seafood and crab steamed ondal (8-ga and mariposa)
11. Sommori Gukbap added Konjiam (Beverly and Manhattan) and President's Pot
12. Beef Bulgogi Hwanghae (Across Western Oriental Mission Church)
13. Skate sashimi (Sam Hae) has the taste of Vermon Sundae (Vermon and 10-gae skate), and Todam (Western and 1-ga) skate is weak.
14. The Abalone Dead Mountain (Eight Rivers and Verendo)
15. Chueotang is Namwongol (Pico and Cranshire)
16. Old Bulgogi is Gwangyang Bulgogi (Wilshire and Alensandria)
17. Pork Ribs and Cold Noodle Combo with Chilbo Myeonok (6 Way City Market's Food Court)
18. Sashimi is Hamheung cold noodles (Olympic and Admois)
19. Seoul style cold noodles are Hansol cold noodles ($ 10 for Madang Mall).
20. Cold noodles are yucheon (Olympic and Serrano)
21. Bean sprouts soup is Hanil-gwan (6th and Berendo)
22. Seolleongtang is the Zen Nongdan (6th and Alexandria).
23. Garlic bittersweet chicken is a kitchen number (6 River Serrano Ward) Chicken Village)
24. Green Chicken No. 77 Chicken (Berman 7 Street Gobau Mall)
25. Oyster rice is a mountain (6th City Market's 2nd Floor Food Court)
26. Bossam is Kobau (7 Kawa Vermon) and Baekhwajeong (Kimchi Bossam is art)
27. Silver cut simmered cutlass stew is a rural restaurant (although it's good). 8 River Katarina
28. Mackerel is cooked in Seongbok-dong (6 Gaberendo)
29. Soy crab is Vermon Sundae (9th and Vulmon etymology mall)
30. Asada Tongalbi Grilled Beef Barrel
31. Seafood kalguksu is an Olympic kalguksu (Olympic Oxford)
32. Mandu dumplings are master dumplings (Olympic and Kingsley South Korea Mall)
33. Gyoza dumplings (taken on Plaza Market Food)
34. Potato soup is potato bone (Olympic Nolmandi)
35. Cheonggukjang was the Olympic Cheonggukjang (before Olympic, Arapaho and Hoover)
36. Sun Tofu is located in Bukchang-dong (9th and Western)
37.Gimbab is Gaju Gimbap (Wilshire and Manhattan)
38. Sundae countries include 8th Street, Western Korean Sundae, and 8th Street Sundae (8th Street and Hoover).
39. Pork Cutlet Waco (Olympic Fedora)
40. Old Pork Cutlet is King Pork Cutlet (Plaza Market Underground Food Court)
41. Curry Curry House (Yard Mall)
42. Stabbing Arado (Wilshire Wilton)
43. Tteokbokki and various snacks go together (Plaza Market underground food court)
44. Traditional Japanese sushi restaurant in town: Nosis Shi (Beverly and Harvard)
45. Snack is school food (yard mall)
46. ​​Champon Noodle Soup
47. Sweet and sour bathing at Yanbian (Olympic Hobart)
48. Beijing Shrimp Heungraegak (Western 3-ga)
49. Pizza is Pizza go – Sweet Potato Pizza Kimchi Pizza (3rd Hobart)
50. Fried Chicken in Gyochon Chicken (Sega 6 Serano)
51. Walnut Shrimp is a Longbow (Vermon 10)
52. Town Buffet is a secret garden-Olympic and Alvarado
53. Boba and Cup Shaved Ice Boba Time (Western 1st Street)
54. Abundant red bean shaved ice is Miss Coffee (Third Street and Harvard) – 4 people may not eat one bowl
55. Bean sprouts soup with large kiln (8-ga Serrano)
56. Lunch Hansik is 8th Street and Oxford
57. Live fish in Jeju Island (Pico and Cranshire)
58. Sundae Contribution is a Sundae Collection in the City Market (Packed Contribution)
59. Raw duck roasted Mirak 2 (Vermon and 12-ga)
60. Agujiri-tang is a collection (Beverly and Western)
61. Meat Buffet is Cheongun Buffet (between Western, Melrose and Santa Monica)
62. Goattang is Mirak (12th Street and Western).
63. Fishing Bibimbap, Seonji Bean Sprouts
64. Samgyetang is Buil Samgyetang (3rd and Hobart)
65. Smoked roasted duck jade (12 Rivers Western)
66. The jokbal are Jangchung jokbal (Western 4th Street) and OB Bear (7th and Virgil).
67. Flowering Bakdaegamne (Olympic Vermon)
68. Gyoza dumplings and Myeongdong kalguksu (Wilshire and Hobart)
69. Jjajangmyeon is a tray of Jjamong.
70. Vietnamese Noodles-Po Saigon (Nandalang Mall's Cleanest Taste)
71. Andong Guksi – City Market Food Code 2F
72. Lunch Korean Style Cloakhouse (Ogaga Oxford)
73.
74. Whole Chicken-Prince (7 Rivers and Katarina)
75. Jukkukyong Yongdu-dong
76. Fried Mackerel Fried Rice (Hoover & 8Th st) Oriole Karaoke Mall ($ 4.99)
77. Pork Soup with Halma Gomtang (between Oxford 2 and 3)
78. The Fusion Fusion Pasadena Charm 851 Cordova St. Pasadena, CA 91101
79. Haejangguk is made of Vermon
80. Yeonpotang, Fishing Perilla Kalguksu is true sea 201 N western ave. (Old Busan Sashimi House)
81. Galbi-tang is a soup soup (8th and Harvard).
82. Raw Spare Ribs-Raw rib brick cuts at Genwa in Wilshire and La Brea. Serve with Gochujang Steamed Wine
83. Alban is the city market's restaurant. The menu is changed every day.
84. Red bean shaved ice is jade rumong (6 River Serrano Mall)
85. Busan Pork Gukbap Jinsol Gukbap (3 River Serrano Mall)
86. Raw spring roll and Shabu Shabu combo with Shabu-Wilshire and Western (Kidsland Building)
87. The cheap and delicious samgyeopsal Ssambap is the Sambat House 9-ga Western restaurant in Koreatown Plaza Food Code.
88. Quinoa Sprouts Oyster Bibimb Dolby Rice in Ombu (4th and Western)
89. Tenraku 3 and Hobart for fishing paella and Kobe flowers
90. Daewang Castella is under the Plaza Market
I'll keep updating.

It may be my personal taste, but ... I've chosen the houses that are generally satisfying.
I hope it will be helpful for those coming from other states.

I will also recommend restaurants.

*Source > http://m.blog.koreadaily.com/myhome/myblog.html?uid=maruara&pid=773998

 

3 Days @ Pebble Beach, Pacific Grove Golf Links and San Francisco > Part_5 (Final)

Final Thoughts after the Trip to San Francisco, Pebble Beach, Pacific Grove, Golden Gate Bridge, Big Sur, and more…


To be continued after a break –


*요즘 너무 바빠서 틈나는대로 다시 업데이트 예정입니다.

*I’ll be back to update this posting whenever I have a chance.

3 Days @ Pebble Beach, Pacific Grove Golf Links and San Francisco > Part_3 (Korean)

이번 여행이 여러가지로 즐거웠던 이유중 한두가지는 다름아닌 뜻밖의 먹거리 발견과 기대치 않았던 깜짝 선물이었다. 먹거리로는 중간 급유겸 점심식사를 위해 Hwy101 상의 Bradley라는 곳에 있는 허름한 멕시칸 식당이었는데 우리 일행이 들어갔을때 일단의 미군장병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바로 근처에 군부대가 있어서였는데, 우리는 별실로 옮겨 각자 가벼운 음식을 시켰고 나는 Corona with Lime으로 목을 추기고 오믈렛을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첫 한 숫갈을 먹자마자 그 맛이 예사롭지가 않았다. 경호와 교코도 고개를 끄덕이며 놀라운 맛이라고 했다. 겉보기에 그 허럼했던 멕시칸 식당의 음식이라곤 믿어지지 않을만큼 훌륭한 맛이었다.

그로부터 경호가 운전하며 예약해둔 Seaside 호텔에 도착했는데 또 한바탕 웃었던 것은 우리 호텔 바로 길 건너편에 한글로 쓴 ‘한국식당’이라는 간판이 보였다. 베리굿! 그래서 그날 저녁은 그 식당에서 막걸리를 겸한 즐거운 만찬을 했었는데 그런 시골마을에서 준비한 음식치고는 Not bad at all. 동행한 일본여인 교코 또한 한식광팬이라 젓가락 놀리기가 바빴다. 그리고 다음날 점심거리로 경호가 김밥을 주문했는데… 이 김밥이 완전 ‘대박’이었다. 한줄씩 은박지로 감아 골프하면서 먹었는데, 그 훌륭한 맛은 내가 일찌기 LA에서 먹어본 김밥과는 차원이 다른 훌륭한 먹거리였다. 오죽하면 그날밤 SF에서 San Jose로 내려와 ‘청담’이라는 그동네 최고의 맛집에서 저녁식사를 마치고 호텔로 돌아 오는 길에 전화로 또 주문을 하게 되었을까. ㅎㅎㅎ

IMG_5678

PG Pendant, Key Holder
PG Pendant, Key Holder

To be continued after a coffee break –

 

3 Days @ Pebble Beach, Pacific Grove Golf Links and San Francisco > Part_2 (Korean)

꼭 10년만의 방문이었다. 이번에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날아온 죽마고우 조경호군과 일본 사진작가이며 사업가인 Kyoko 여사와 함께 동행했다. 2008년 가을 골프친구 K와 우연히 발견한 그 해변가 골프장, 퍼시픽 그로브 골프링크.

늘 나에게 Déjà vu로 기억되는 그곳, Pacific Grove and 17-Mile Drive.
Edgar Allen Poe의 애너벨리를 암송케 만드는 그곳.
모르지 Poe가 그곳을 방문하고 그런 아름다운 시를 남기게 되었는지.
내가 사랑했던 가수 John Denver도 바로 그 해변에서 자신의 경비행기 고장으로 추락사했었다. 그런 죽음은 정말 축복받고 행복한 죽음이라 생각한다. 마치 히말라야 산속에서 눈에 묻혀 죽은 자들 처럼. 자신이 사랑했던 일을 추구하다 자신이 사랑했던 곳에서 맞이 하는 죽음보다 더 행복한 죽음이 있을까. 나도 언젠가 그런 죽음을 맞고 싶다.

  • 10년 전의 방문 > Golf @ Pacific Grove Golf Links
    그땐 참 많이도 함께 갔었다. 아마 열명도 넘었을거다. 그곳에서 만났던 북가주 친구들도 많았고. 내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꼬박 24시간 운전했던 기록. 논스톱으로…
    날씨는 얼마나 추웠던지 아침 티타임 시간엔 두툼한 외투를 걸치고 골프채를 휘둘러야 했었다. 그리고 하루종일 시끌벅적 했었고. 챨스의 대형 RV에서 먹고 자고했던 친구들도 많았다. 당시 도착 첫날 퍼시픽 그로브 베스트 웨스턴 호텔에 전박과 킴벌리를 남겨두고 곧바로 샌프란으로 가서 금문교 다리 밑에서 조우했던 북가주 친구들과 거의 자정이 되어서야 만나 피셔맨스 와프에서 저녁 식사를 할수 있었다. 그리곤 새벽에 멀리 메릴랜드에서 왔던 친구를 샌프란 공항에 데려다 주고 다시 우리 숙소로 돌아오니 새벽 5시. 24시간 논스톱 운전이었다. 당연히 그때는 스마트폰의 GPS도 없었고… 한두시간 쪽잠을 자고 곧바로 골프장으로 달려가 첫 티샷을 하는데 눈앞에 펼쳐지던 황홀한 풍광은 모든 피로와 졸음을 한방에 사라지게 했었다. 그리고 17-마일을 끼고 도는 백 나인코스는 우리 모두의 탄성을 자아내게 했었고. 사진과 실제 가서 경험하는 풍광은 아마도 백배는 차이가 날 것이다. 독자중 골프를 진정 사랑하시는 분들은 그 아름다운 Pacific Grove 골프장 일차 방문을 진심으로 권한다. 골프는 아름다운 풍광에서 즐겨야 그 참맛을 안다. 스코어 자체는 별 의미가 없다.
  • Pacific Grove Golf Links (PGGL)
  • 17-Mile Drive
  • Pebble Beach Golf Links (PBGL)
  • Big Sur
  • Bixby Bridge

IMG_5816

IMG_5817


또한 이지역은 노벨 문학상과 퓰리처상에 빛나는 John Steinbeck의 ‘분노의 포도’ (The Grapes of Wrath) 무대이기도 한데 그의 출생지인 Salinas를 통과하며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눴었다.

 

 

일단 관련 사진과 동영상 몇편을 올려놓고 틈나는대로 업데이트 하기로 한다.

IMG_5206
> SF로 떠나는 날 새벽에 함께 오른 우리집 근처 하이킹 트레일, Chantry Flat에서 맥도널 Egg McMuffin으로 아침을 때우는 경호. 이번 여행길에 그가 정말 못말리는 스피드 광임을 재확인하였다. 그의 Motorcycle이었다면 더했겠지.

 

 

IMG_5256* The World Famous Pebble Beach GL 18th Hole

 

IMG_5304 > John Denver 기림나무, 자신의 경비행기를 몰다 엔진고장으로 이곳에서 추락사 했었다.

삼족오 로고
PUC & UnaLAB New Logo

To be continued after a coffee break –

3 Days @ Pebble Beach, Pacific Grove Golf Links and San Francisco > Part_1

This trip will be obviously one of my unforgettable memories that will last for the rest of my life. KyungHo and Kyoko will agree with me.

Updates with more pictures and stories will follow shortly after a coffee break.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A slide show itself tells a thousand words. So it’s better to stop talking further here.

IMG_5471

IMG_5542.jpg

IMG_5766


We’ll be there again in the year of 2024 and 2029 as promised if all of us can survive until then.


And all the music, old pop and classic, we listened while driving were so beautiful to refresh our tired body and soul until the end of the trip as if we were traveling on the road to reach to nirvana.

One Summer Night Dream_2(꿈같은 사흘_2)

내 고교동기 친구였던 김윤주는 2011년 봄에 소천했다. 림프암으로.

그런데 그는 유언으로 두가지를 부탁했었다.
1. 장례식을 치르지말고 화장하여 그 재를 태평양 바다에 뿌려달라.
2. 나의 사랑스런 아내는 재혼하지 마라. 훗날 천국에서 다시 함께 살아야 하니까.

이제 그와 함께했었던 소중한 몇 순간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회억해 본다.


HiddenValley 005 - 112809

SongBird65 @ Hidden Valley GC, 11-21-2009


To forgive and to forget
To forgive and to forget

One good image tells a thousand words…
but not always when all flowers under the kasa got drunk.

취해도 너무 취한 저녁이었기에 기억조차 제대로 안난다는…

해서 취해서 찍고 찍힌 사진 몇장으로 기억을 되살려본다. 이제보니 제대로 찍힌 사진은 거의 없고…

거의 삼년만에 다시 만난 완수형님과 미미형수.

그리고 햇수로는 거의 십년만에 다시 보는 부랄친구 박은칠군과 그의 룸메이트.

모두 옛모습 그대로다. 식객만 노자처럼 늙었다는 서러운 생각… 왜 그럴까? 혼자 LA에서 너무 오래 살아 그럴까?

우선 사진을 보며 그날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천천히 메모리 칩을 들여다 보기로하자…

이것 역시 틈나는대로 업데이트 시키기로하고. 우선 커피가 마려워서…

Saturday, October 3, 2009 11:47 AM

To my friends;

 

Channel 7 (abc) has chosen our restaurant as #5 in Colorado and #1 in Boulder

please see the reviews at: http://kmgh.cityvoter.com/kasa-japanese-grill-and bar/biz/164280.

B/rgds, WanSoo Kim

KASA, LLC
1468 Pearl Street, Suite-110, Boulder, CO 80302

KASA:    (303)938-8888

FAX:       (303)938-4064
Cellular:  (303)720-9212

www.KASAinBOULDER.com

 

Kasa Japanese Grill & Bar

http://kmgh.cityvoter.com/kasa-japanese-grill-and-bar/biz/164280

Category: Sushi (47 listings)

 

Kasa, designed by renowned architect, Edward Suzuki, features a ceiling made entirely of white Japanese umbrellas, gleaming marble tables and white bamboo climbing the walls behind a lighted bar.

The menu offers a mixture of skewered meats cooked over a rare charcoal grill (a Binchotan) used to enhance the true flavor of the meat. Also, sushi lovers can delight in impressive creations made nightly in the restaurant’s sushi bar by Sushi Chef Takashi Saito. Owners Mimi and Kim, trained by Japanese Master Chef Kumagai, create traditional marinades and sauces with the hope that Kasa will bring diners closer to the true taste of Japan….

  • Kasa Japanese Grill & Bar
    1468 Pearl St Boulder CO 80302

    Tel: (303) 938-8888

 

에이프런 두른 완수형의 모습이 참 보기좋다.

참 멋진분… 이라고 다음날 아침 골프장에서 코멘트했던 친구 윤주 어부인 Mrs. Kim.

볼더지역 넘버원 맛집답게 정갈하고 맛깔스런 사시미와 스시…

닥터 박 & his lovely wife… Mrs. Park.

박은칠군은 오래전 LA K-Town에서 박은칠 비뇨기과를 운영하다 약 십년전 덴버로 옮겼다. 한때 변호사가 되기위해 로스쿨도 다닌적이 있는 특이한 경력의 범상치 않은 의사로 현재는 University of Colorado 대학병원 비뇨기과 의사로 재직 중이다. 앞으로 완수형과 미미형수의 비뇨기 계통 질환은 책임지고 예방 & 치료할 것이다.

특히 우리 꽁지머리 완수형님의 배설의 기쁨을 책임지겠노라고 만천하에 공언 했었다… 베리굿!

 완수형이 주방에서 직접 조리해온 랍스터 요리와 치킨 테리야키 & 스시류.

마냥 즐거웠던 저녁 시간의 식객 엄니 박권사님, 친구 윤주 & 미미 형수.

이곳 실내장식을 책임졌던 하바드 출신 건축가 Mr. Edward Suzuki… 며칠전 도쿄로 급송되었다. 고환암 수술후 상태가 그다지 좋지않아 고향 앞으로… 이일로 완수형은 몇주를 불면 상태로 보냈었다. 부랄친구를 살리기 위하여. 일본과 미국을 왔다리 갔다리하며… 우리 중블방에서도 이런 죤 친구들을 만날수 있을까?

술자리는 끝날줄 모르고… 사케, 소주, 위스키… 도대체 몇병이나 비웠을까?

박은칠군은 음주하다 갑자기 테이블에 머리박고 그자리에서 코골며… drunk driving to halfway to heaven.

잠시후… (ㅠ… 또 커피가 마려워서… 담배도.)

 좌로부터 식객, 미미 형수, 박권사님 & 완수형.

happy three’s company…

another happy 3-some.

another happy 2-some couple. (닭살 커플?)

 스시바 앞에서… 완수형과 윤주.

미미 형수의 놀라운 마술… 맥주컵 tornado show.

 To be continued…

식객(jaycomusa) 10.06.2009 07:50 | 답글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우리 중블방에서도 이런 평생을 함께 할수있는 죤 친구들을 만날수 있을까?

식객(jaycomusa) 10.06.2009 07:58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고 판단되지만 그래도 가느다란 희망의 끈마저 놓고 싶진 않다. 비록 그것이 부질없는 희망사항으로 끝난다해도.

이슬공주(bangyj) 10.06.2009 09:55 | 답글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 추석 잘 보내셨지요? ““““흔들리는 장면 속에서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에 누구인가/ `한참!““ 쳐다 보고 갑니다 “““““참!““““ `우리 송년회 접수 받아요!“““““““““““너무 빠르다고 하지 마세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식객(jaycomusa) 10.06.2009 12:23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송년회?… ㅠ… 이젠 무서워서… 왜냐구요?… 사연인즉… > 忘年會 有感 >

http://blog.koreadaily.com/jaycomusa/40003

고은(cessna177) 10.06.2009 16:53 | 답글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귀한 삶의 족적을 잠시 훔쳐 봅니다. 감사합니다.그리고 추천하고 갑니다.늘 즐기행 하시길….

식객(jaycomusa) 10.07.2009 08:05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버지냐는 언제 함 가볼까… 세스나 뱅기타고. 피융~

Jane(sooyeon) 10.06.2009 19:18 | 답글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이구… 사람도 취하고 사진도 취하고..ㅎㅎ 유쾌한 시간이 철철 넘쳐납니다. 사진에서..

식객(jaycomusa) 10.07.2009 08:07 | 추천() | 반대()
수정 | 삭제 | 차단

유쾌한 시간?… 글쎄 계산기 두드려보면 한평생 과연 몇시간이나 될까… 더구나 불면의 나날이 계속되는 요즘.


Why UnaSOL? and Who needs it?

 

Why UnaSOL? and Who needs it? >
해답은 우나솔 솔루션 >
The Answer is UnaSOL.

 

 

 

 

 

 

 

 

 

 

 

 

 


Your Cell Phone Is 10 Times Dirtier Than a Toilet Seat. Here’s What to Do About It.

 

By Abigail Abrams

August 23, 2017

Most people don’t give a second thought to using their cell phone everywhere, from their morning commute to the dinner table to the doctor’s office. But research shows that cell phones are far dirtier than most people think, and the more germs they collect, the more germs you touch.

In fact, your own hand is the biggest culprit when it comes to putting filth on your phone. Americans check their phones about 47 times per day, according to a survey by Deloitte, which affords plenty of opportunities for microorganisms to move from your fingers to your phone.

“Because people are always carrying their cell phones even in situations where they would normally wash their hands before doing anything, cell phones do tend to get pretty gross,” says Emily Martin, assistant professor of epidemiology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School of Public Health. Research has varied on just how many germs are crawling on the average cell phone, but a recent study found more than 17,000 bacterial gene copies on the phones of high school students. Scientists at the University of Arizona have found that cell phones carry 10 times more bacteria than most toilet seats.

Human skin is naturally covered in microbes that don’t usually have any negative health consequences, and that natural bacteria, plus the oils on your hands, get passed on to your phone every time you check a text or send an email. It follows that most of the organisms found on phones are not pathogens that will make you sick, Martin says. Staphylococcus might be present, for example, but it’s not typically the kind that will give you a staph infection.

But some bacteria should concern you. “We’re not walking through a sterile environment, so if you touch a surface there could be something on that,” says Susan Whittier, director of clinical microbiology at New York-Presbyterian and Columbia University Medical Center. “There are lots of environmental contaminants.”

Studies have found serious pathogens on cell phones, including Streptococcus, MRSA and even E. coli. Just having these microbes on your phone won’t automatically make you sick, Whittier says, but you still don’t want to let them enter your system. Viruses can also spread on phones if one person is sick with strep throat or influenza and coughs on their cell phone before handing it off to a friend.

Fortunately, there are easy ways to avoid some germs. One of the worst places to use your phone is in the bathroom, Martin and Whittier both agree. When toilets flush, they spread germs everywhere, which is how phones end up with fecal bacteria like E. coli. “Taking a cell phone into the bathroom and then leaving with it is kind of like going in, not washing your hands and then coming back out,” Martin says. “It’s the same level of concern.”

Keeping your phone out of the bathroom will help, but if you want to clean your phone, a few different methods will work. Many people just wipe their phones with a soft microfiber cloth, which will remove many of the germs. For a deeper clean, Whittier recommends using a combination of 60% water and 40% rubbing alcohol. Mix the ingredients together, and then dip a cloth in the solution before wiping it gently across your phone. Unless you’re sick, doing this a few times each month is plenty, Whittier says. Stay away from liquid or spray cleaners, which can damage your phone.

Still, the best advice has more to do with you than the phone. Wash your hands several times a day, the experts say, and you’ll likely be just fine.

Write to Abigail Abrams at abigail.abrams@time.com.

 


 

귀 있는 자는 들을 것이니… Amen.

hands.jpg

Use a portable spray UnaSOL for a quick disinfection and deodorization.
Anywhere and anytime.

Coming soon to your doorstep just in a few weeks before Christmas by your Santa Claus 🙂

Volume Inquiries?
Contact us by email to: ebangle@gmail.com

UnaSOL will be sold at Amazon, eBay, Walmart, and other major online stores soon.